팔레스타인

팔레스타인(아랍어: فلسطين, Filasṭīn), 또는 공식 명칭인 팔레스타인국 (아랍어: دولة فلسطين, Dawlat Filasṭīn)은 명목상 주권 국가서아시아에서 요르단강 서안 지구가자 지구에 대한 주권을 주장하고 있는 국가이다. 수도는 예루살렘으로 지정했지만, 현재 행정중심지는 라말라이다. 팔레스타인이 주장하고 있는 영토는 1967년 6일 전쟁 이후 이스라엘이 점령하고 있다. 팔레스타인의 요르단강 서안 지구는 이스라엘요르단과 국경을 접하고 있으며, 가자 지구는 이집트와 국경을 접하고 있다. 팔레스타인의 인구는 2016년을 기준으로 4,816,503명이다.

1947년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유엔영국 위임통치령 팔레스타인 지역의 분할안을 채택했다. 이 분할안에서는 팔레스타인에 유대인 국가와 아랍인 국가를 형성하며 예루살렘은 국제 공동통치지역으로 설정하기로 되어있었다. 1948년 5월 14일 이스라엘이 수립된 이후, 이웃 아랍 국가들은 다음 날 이스라엘을 침공해 이스라엘 군과 싸웠다. 이후 팔레스타인 정부가 1948년 9월 22일 아랍 연맹에 의해 창설되었고, 이 정부는 트란스요르단을 제외한 아랍 연맹 전 회원국에게 인정받았다. 정부의 행정구역은 옛 위임통치령 팔레스타인 전체를 포함하고 있었지만, 실질적으로는 가자 지구에 영토가 한정되어 있었다. 요르단강 서안 지구는 1948년 전쟁 이후 요르단에 귀속되어 있었다. 1967년 6일 전쟁 당시 이스라엘은 서안 지구 및 가자 지구를 병합했다.

1988년 11월 15일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수장이었던 야세르 아라파트알제에서 팔레스타인국의 수립을 선포했다. 1993년 오슬로 협정이 체결되면서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가 오슬로 협정의 A 및 B 구역과 가자 지구를 다스리게 되었다. 이후 가자 지구는 2007년 하마스의 통치 하에 들어가게 되었으며, 이스라엘은 2005년부터 2007년까지 가자 지구에서 철수했다.

팔레스타인은 현재 유엔 회원국 136개국으로부터 승인받았으며, 2012년부터 유엔 총회 옵서버가 되어 국가임을 인정받았다. 팔레스타인은 아랍 연맹. 이슬람 협력 기구, G77, 국제 올림픽 위원회, 이슬람 대테러 군사 동맹, 유네스코를 비롯한 여러 국제기구의 회원국이다.

지명

영국 위임통치령이 된 이래, 팔레스타인이라는 용어는 이스라엘, 가자 지구, 요르단강 서안 지구 전체를 가리키는 지리학적 지역을 의미한다. 팔레스타인의 일반적인 용어 또는 이와 관련된 용어는 고대 그리스헤로도토스가 쓴 "역사"에서 "시리아에서 팔레스타인이라 불리는 지역은 페니키아인들이 다른 해상인들과 교역하는 곳이다."라고 기술한 것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으며, 시리아와 맞닿은 지중해의 남동쪽 가장자리 지역을 일컫는다.

팔레스타인 전체 또는 그 일부를 일컫는 다른 지역적 용어나 국가에는 가나안, 에레츠 이스라엘, 대시리아, 거룩한 땅, 통일 이스라엘 왕국, 유다이아 속주, 유다이아, 코엘레 시리아, 예루살렘 왕국, 시온, 남부 시리아, 남부 레반트, 그리고 시리아 팔레스티나 속주가 있다.

역사

팔레스타인을 인정하는 국가들 (녹색)

이스라엘1948년 팔레스타인 영토에 독립을 선언하였고, 이로 인하여 팔레스타인 주민들과 항상 대립하게 되었다. 45년간의 대립 이후 이스라엘과 자치를 합의한 야세르 아라파트(아랍어: ياسر عرفات‎, 1929년 8월 4일 ~ 2004년 11월 11일)는 1993년에 자치 정부를 세웠다.

파타의 지도자인 아라파트는 첫 번째 국가수반이며 팔레스타인의 자치를 평화적으로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아라파트가 죽은 이후 한때 하마스가 자치정부 총선거에서 압승하자 여러 국가들로부터 견제를 받은 적이 있었다.

2011년 10월 31일 팔레스타인은 유엔 가입에의 발판으로 유네스코에 정식 회원국으로 가입했다. UN 193개 회원국 중 107개국의 찬성으로 통과되었는데, 14개 국가는 반대표를 던졌고, 52개 국가는 기권했다고 프랑스 통신사가 전했다. 주요 국가들 중에서는 브라질러시아, 중화인민공화국, 인도, 남아프리카 공화국, 프랑스가 찬성표를 던진 반면 미국캐나다, 독일은 반대표를 던졌다. 영국, 대한민국 등은 기권했다.

2012년 11월 29일, 유엔 총회는 팔레스타인의 지위를 표결권 없는 옵서버 `단체(entity)'에서 옵서버 `국가(state)'로 격상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행정 구역

요르단강 서안 지구의 이스라엘 정착촌 및 이스라엘 시설

서안지구의 주는 오슬로 제2협정에 따라 3개의 지역으로 구별된다. A 지역은 서안 지구의 18%를 차지하며 팔레스타인 정부가 다스리고 있다. B 지역은 서안 지구의 22%를 차지하며, 팔레스타인 민간통치 하에 있지만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당국이 공동으로 보안을 담당한다. 동예루살렘을 제외한 C 구역은 서안 지구의 60%를 차지하며 팔레스타인 정부가 150,000명의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교육과 보건 제도를 제공하고 있지만, 이스라엘 민간청이 통치하고 있다. C 지역의 99%가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제한되어 있다. 330,000명의 이스라엘인들이 C 구역의 이스라엘 정착촌에서 거주 중이며, 대부분의 정착촌이 유대 사마리아 구에 집중되어 있다. C 지역은 계엄령이 선포되어 있는 상황이지만, 이 지역에 거주하는 이스라엘인들은 이스라엘 법정 기구에 따라 형벌이 결정된다.

동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예루살렘구의 일부이지만, 팔레스타인은 이 지역을 예루살렘주의 일부라고 주장한다. 1980년 이스라엘이 이 지역을 병합했지만, 이 병합은 다른 국가에 의해 승인받지 못했다. 동예루살렘에 거주하는 456,000명의 인구 중 약 60%가 팔레스타인인이고, 나머지 약 40%는 이스라엘인이다.

경제

2010년 8월 31일 유엔 무역 개발 회의(UNCTAD)는 팔레스타인 지원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팔레스타인의 GDP는 2009년에 6.8% 성장했다. 그러나 1인당 GDP는 2000년에 비하여 30% 내려갔다. 또 실업률은 전년 대비 1.6%포인트 감소하고 있으나, 이전의 조사 수치인 30.1%보다 높은 수준이다. 식량 안전 보장 문제에 대하여 이 보고서는 팔레스타인 경제는 이스라엘의 가자 지구에 대한 군사 공격(2008년 말 ~ 2009년 초)과 요르단 강 서안 지구에 대한 경제 봉쇄가 큰 걸림돌이 되어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 민간 경제의 성장과 회복이 낮은 것도 지적했다. 그 원인이 이스라엘 점령지 내에서의 이동 규제가 있는 것이 원인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팔레스타인의 무역 적자는 2008년 GDP대비 57%에서 2009년에는 59%로 증가했다. 이 중 대이스라엘 무역 적자가 전체의 무역 적자의 65%로 비율이 매우 크다.

주민

팔레스타인 영토의 절대 다수는 팔레스타인인이 거주하고 있다. 이들의 93%는 이슬람교 수니파이고, 6%는 기독교 신자이며, 아랍어모어로 구사한다. 영어도 사용한다.

외부 링크

Uses material from the Wikipedia article 팔레스타인, released under the CC BY-SA 3.0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