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한국시리즈

KBO 한국시리즈(영어: KBO Korean Series)는 매년 KBO 리그의 최종 우승 구단을 결정하기 위해 동일한 두 팀이 치르는 일련의 야구 경기이다. 즉, 최종 우승을 하려면 한국시리즈에 진출을 일단 해야 하며, 이렇게 진출한 두 구단이 서로 상대하여 최종 승부를 겨루는 체계이다. 본 명칭은 한국시리즈였으나 한국야구위원회의 브랜드 아이덴디티 통합 작업에 따라 2015시즌부터 "KBO 한국시리즈"라는 새로운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

현재 한국시리즈에 진출하기 위해 다음 두 가지의 조건 중 하나를 충족해야 한다. 첫번째는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정규 시즌에서 1위를 하는 것이다.

2010년 한국시리즈 티켓

대회 개요

KBO 소속 팀들이 페넌트레이스를 마친 후 1위를 차지한 팀과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 팀이 7전 4선승제의 경기를 치러 우승 팀을 가린다. 1982년부터 시작되었다.

1982년 - 1984년
  • 전기 리그 우승 팀과 후기 리그 우승 팀이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 한 팀이 전,후기 리그를 통합 우승하면 한국시리즈 없이 해당 팀을 당해년도 우승 팀으로 한다.
  • 1983년까지는 1차전을 전기 리그 1위팀의 홈 구장, 2차전을 후기 리그 1위팀의 홈구장, 나머지 경기를 서울에서 치렀다.
  • 1984년부터는 1, 2 차전을 전기 리그 1위팀의 홈 구장, 3, 4차전을 후기 리그 1위 팀의 홈 구장, 나머지 경기를 서울에서 치렀다.
1985년
  • 전, 후기 리그 우승 팀과 전·후기 통합 승률 1위팀이 각각 다를 경우 전기 리그 우승 팀 대 후기 리그 우승 팀이 5전 3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러 그 승리팀과 전·후기 통합 승률 1위팀과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 전, 후기 리그 우승 팀 중 하나가 전·후기 통합 승률 1위이고 다른 팀이 2위이면, 플레이오프 없이 전기리그 우승 팀과 후기 리그 우승 팀이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 전, 후기 리그 우승 팀 중 하나가 전·후기 통합 승률 1위이고 다른 팀이 3위 이하이면, 통합 승률이 낮은 팀이 통합 승률 2위 팀과 플레이오프를 치러 그 승리 팀과 전·후기 통합 승률 1위 팀이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 한 팀이 전, 후기 리그 우승을 전부 석권한 경우 한국시리즈 없이 해당 팀을 해당 연도의 우승 팀으로 정한다.
1986년 - 1988년
  • 전·후기 1·2위 팀이 모두 다른 경우 전기 리그 1위팀과 후기 리그 2위팀, 후기리그 1위 팀과 전기 리그 2위 팀이 각각 플레이오프를 치른 후 각 승리팀끼리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 한 팀이 전·후기 리그의 2위 안에 모두 들면 그 팀은 한국시리즈에 바로 진출하게 되고, 남은 두 팀이 플레이오프를 치러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팀을 가린다.
  • 동일한 두팀이 전기 리그와 후기 리그에 1, 2위를 차지하면 플레이오프 없이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특정 팀이 전,후기 리그를 모두 1위로 종료하여도 관계없다.
1989년 - 1992년
  • 정규 시즌 3·4위팀이 승차에 관계없이 3전 2선승제의 준(準)플레이오프를 치르고, 그 승리팀이 정규 시즌 2위팀과 5전 3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플레이오프의 승자가 정규 시즌 1위팀과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1993년 - 1998년
  • 1989년 체제와 동일한 방식이지만, 정규 시즌 3·4위 팀 간 승차가 3경기 이내일 경우에만 준 플레이오프를 행한다.
    준 플레이오프가 열리지 않을 경우, 플레이오프 경기를 7전 4선승제로 진행한다.
1999년 - 2000년
  • 드림·매직 리그의 양대 리그로 경기를 운영함에 따라 각 리그의 1위 팀이 상대 리그의 2위 팀과 7전 4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거쳐 승리팀이 한국시리즈에 오른다.
  • 한 리그의 3위 팀의 승률이 다른 리그 2위 팀보다 높을 경우 3전 2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를 치르고, 그 승자는 3위 팀 소속 리그의 1위 팀과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2001년
  • 단일 리그로 환원됨에 따라 정규 시즌3, 4위팀이 승차에 관계없이 3전 2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를 거쳐 승리팀이 플레이오프전에 오르고, 페넌트레이스 2위 팀과 5전 3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플레이오프의 승자가 한국시리즈에 오르게 된다.
  • 한국시리즈 1·2차전은 1위팀의 홈 구장, 3·4차전은 플레이오프 승리팀의 홈 구장, 5·6·7차전은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열린다.
2002년 - 2004년
  • 2001년 규정과 동일하나 서울 연고지팀과 한국시리즈를 치르거나, 혹은 3만 명 이상 수용 규모의 홈 구장을 확보한 서울 연고 이외의 팀끼리 겨루게 될 경우에는 1·2·6·7차전은 페넌트레이스에서 승률이 높은 팀의 홈구장, 3·4·5차전은 승률이 낮은 팀의 홈구장에서 열린다.
2005년
  • 준플레이오프의 경기 수를 3전 2선승제에서 5전 3선승제로 늘렸다.
2006년 - 2007년
  • 준플레이오프가 3전 2선승제로 환원되었다.
2008년
  • 준플레이오프의 경기 수를 3경기에서 5경기로, 플레이오프의 경기 수를 5경기에서 7경기로 늘려서 각각 3승과 4승을 먼저 거두는 팀이 다음 단계에 진출하게 된다.
2009년
  • 플레이오프가 5전 3선승제로 환원되었다.
2010년
  • 지방 구장의 한국시리즈 개최 자격 관중석 기준이 3만 명에서 2만 5천 명으로 변경되었다.
  • 단, LG, 두산이 플레이오프 거쳐서 한국시리즈 진출시 1,2,6,7차전은 지방 구장에서, 3,4,5차전은 잠실야구장에서 한다.
2015년
  • 대회명이 '한국시리즈'에서 KBO 한국시리즈로 변경되었다.
  • 2만 석 미만 홈구장을 보유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을 경우 잠실에서 중립경기가 열린다. 삼성, NC, 한화, 넥센이 진출시 적용한다.(2015년이 잠실 중립경기 마지막이다.)
2016년
2020년
  • 포스트시즌 제도와 관련해 정규 시즌 우승팀에게 홈 어드밴티지를 부여하기 위해 한국시리즈 홈 경기 편성을 2-3-2 방식에서 2-2-3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정규 시즌 우승팀은 한국시리즈 1~2, 5~7차전을 홈 구장에서 치르게 된다.
  • 포스트시즌이 11월 15일 이전에 끝나지 않을 경우, 이후 경기는 모두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르게 된다.
  • KBO 한국시리즈 사상 최초로 첫 신생팀 출신 NC 다이노스가 이번 해에 최초로 우승을 하였다.

연도별 결과

※ 승패 현황 열은 해당 연도 우승 구단 입장에서 O는 승, △는 무승부, X는 패를 가리킨다.

통산 기록

구단별 우승 횟수


구단별 승패 및 승률 통계

감독별 우승 횟수

구단별 연속 진출 횟수

방송

Uses material from the Wikipedia article KBO 한국시리즈, released under the CC BY-SA 3.0 license.